홈 > 문화 갤러리 > 전시ᆞ공연
전시ᆞ공연

아직도 <더 쇼! 신라하다> 안 봤어?!!!

김영숙기자 0 190

7695d84df0b57d15ecde67ffd11b8703_1699361369_258.jpg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의 신라문화 기반 창작 뮤지컬 더 쇼! 신라하다가 연일 만석에 가까운 관람객들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더 쇼! 신라하다는 지난달 21일 경주엑스포대공원 문화센터 문무홀에서 560여석의 좌석을 가득 채우며 성공적인 무대 막을 올렸다.

 

경주엑스포대공원에 따르면 개막 이후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공연이 열려, 주말인 지난 5일까지 5,687명이 관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매 공연마다 평균 400명 이상이 관람한 것으로, 좌석이 560여석인 것을 감안하면 연일 관람객들이 객석을 가득 메운 것이다.

 7695d84df0b57d15ecde67ffd11b8703_1699361377_8366.jpg

이 같은 흥행은 완성도 높은 탄탄한 스토리와 입체감 넘치는 무대 그리고 세용(마이네임), 유권, 남경주, 김동완, 린지, 낸시, 박소현 등 K-POP 스타와 최고의 뮤지컬 배우, 신예 스타들이 참여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공연시작과 함께 펼쳐지는 파워풀한 군무, 공연 내 이어지는 아름다운 곡들과 함께 전달되는 배우들의 생생한 에너지, 공연의 마지막 배우와 관객이 하나가 되어 환호하고 박수치며 또 하나의 드라마로 완성되는 커튼콜 등 현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감동들이 관람객들의 만족도를 200% 이상 충족시켜 주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더 쇼! 신라하다가 재미와 볼거리가 풍성하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평일 전체대관 및 단체 예약문의도 잇따르고 있다, 6일 현재 전체대관 및 단체 예약이 확정된 것이 4건이며, 예약을 조율중인 것도 3건에 달한다.

 

이외에도 다양한 팬층을 가진 배우들의 출연으로 관람객들도 다양한 국가, 지역에서 공연장을 찾고 있다.

 

경주엑스포대공원에 따르면 전체 예매 건 중 10% 이상이 중국, 일본 등 해외 팬들로 구성돼 있으며, 서울/경기, 대구/경북, 경남 지역 등 전국 각지에서 공연을 보기 위해 경주를 방문하고 있다.

 

이는 뮤지컬 더 쇼! 신라하다가 경주 지역의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를 주고 있다.

김성조 사장은 뮤지컬 더 쇼! 신라하다가 연일 성황을 이루고 있어, 경주지역의 문화관광 활성화라는 목적을 충실히 이뤄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남은 기간에도 좋은 공연을 보여드리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더 쇼! 신라하다는 오는 127일까지 경주엑스포대공원 문무홀에서 관객들을 맞이한다.




기사등록 : 김영숙기자
# [경북미디어뉴스]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