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경북소식 > 경북소식
경북소식

경주시, 황성공원 도시바람길숲 사업 순항 중··· 사유지 지장물 철거 다음달 완료

이순락기자 0 306

faec93c7d54b99dc00b41f9f2674f3c1_1708938880_0203.jpg
 

경주시는 황성공원 내 무분별하게 조성된 건축물, 경작지 등 지장물 철거가 다음달까지 완료되면서 황성공원 도시바람길숲 조성사업이 순항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이 사업은 황성공원 내 공원미조성 부지(사유지, 도로 등) 158954에 수목을 식재해 원형 그대로의 모습인 숲으로 복원하는 게 핵심이다.

 

사업비는 100억원(균특 50억원, 도비 15억원, 시비 35억원)이 투입된다.

 

앞서 시는 황성공원 내 사유지의 무분별한 난개발을 막기 위해 20198월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협약을 맺고 사유지 매입에 나선 바 있다.

 faec93c7d54b99dc00b41f9f2674f3c1_1708938889_0179.jpg

현재 공원 부지 895373중 사유지 91785를 매입하고 지장물 철거가 막바지 단계다.

2단계로 나눠 실시된 철거는 먼저 1단계로 계림중학교 맞은편 23500부지와 한빛아동병원 맞은편 36000부지 내 지장물이 정비됐고, 이어 2단계로 동천 푸르지오 맞은편 47000부지는 다음달 철거가 모두 마무리된다.

 

이에 따라 오는 4월부터 수목 식재 통해 숲 복원 사업에 나설 계획이다. 사업 완공은 내년 하반기가 될 전망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황성공원 도시바람길숲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도심 내·외곽 숲에서 생성된 양질의 공기를 주민생활 공간으로 공급하는 통로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황성공원을 뉴욕의 센트럴파크 못지않은 도심공원으로 조성해 시민들의 품으로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 20218월 황성공원을 근린공원과 문화공원으로 재편하는 것을 골자로 한 ‘2030 경주 공원녹지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관련 절차를 밟아 왔다.

 

현재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위한 주민의견 및 시의회 의견 청취, 시 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및 심의를 거쳐 경북도에 변경신청을 한 상태며, 경북도의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2030 경주 공원녹지기본계획은 황성공원 부지 895373579976는 근린공원으로 용도를 유지해 도심숲으로 보존한다는 것과 나머지 315397는 문화공원으로 변경해 시민편의공간이 밀집된 주제공원으로 정비한다는 것이 골자다.



기사등록 : 박희성기자
# [경북미디어뉴스]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