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경북소식 > 경북소식
경북소식

한국사 최초 여왕 ‘선덕여왕’ 만나기 편해진다...경주시, 선덕여왕릉 탐방로 확 바꿔

이순락기자 0 222

fff8e17821860957aa5c40720a8f0d37_1709007778_1176.jpg
 

신라 27대 국왕이자 한국사 최초의 여왕인 선덕여왕(재위 632647)릉으로 향하는 길이 편해질 전망이다.

 

경주시는 지난달 착공한 선덕여왕릉 탐방로 무장애(無障礙) 관광환경 개선사업이 다음달 준공을 앞두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fff8e17821860957aa5c40720a8f0d37_1709007787_97.jpeg

이 사업은 선덕여왕릉 일대를 관람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기존 탐방로의 계단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장애인들과 고령자들이 쉽게 걸을 수 있는 경사로를 만드는 게 골자다.

 

개선 사업 대상지는 계단으로 조성된 탐방로 156m 구간이다.

 

사업에 필요한 소요 비용은 2억원으로 도비 6000만원과 시비 16000만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지난해 문화재청과 협의가 완료되면서 본격화됐다.

 

이번 탐방로 개선 사업으로 장애인과 고령자들의 불편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경주시는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무장애 관광환경 개선사업으로 장애인·고령인 누구나 접근가능한 관광명소로 선덕여왕릉이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경주시는 선덕여왕릉 외 다른 사적지도 무장애 개선사업을 추진해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선덕여왕릉(善德女王陵)은 경주 보문동에 있는 높이 6.8m, 지름 23.6m의 둥글게 흙을 쌓은 원형 봉토무덤으로, 밑둘레에 자연석을 이용하여 23단의 둘레돌을 쌓은 신라 왕실의 무덤이다.

 

선덕여왕은 아들이 없던 진평왕(재위 579632)의 딸로 첨성대와 분황사, 황룡사 9층탑 등을 세웠으며, 김유신, 김춘추와 더불어 삼국통일의 기초를 닦은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정부는 이 같은 선덕여왕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지난 1969827일 선덕여왕릉을 대한민국 사적 제182호로 지정한 바 있다.

 

 



기사등록 : 박희성기자
# [경북미디어뉴스]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