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커뮤니티 > 헤드라인
헤드라인

이철우 지사, 직접 현장 점검 및 실국장 파견 등 현장대응 강화

박희성기자 0 116

2009761845_iGkjqD4u_a4e51fbd4bebc2b5f173958a02227963736735c0.jpg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9, 경상북도가 추진하고 있는 예천 한천 재해복구 사업장의 안전관리와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호우로 인해 대피한 주민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지사는 지난해 극한 호우로 인해 큰 피해를 본 예천 지역 재해복구 사업 현장을 찾아 직접 점검하며 같은 장소에 피해가 또 발생하는 일만은 막아야 한다, 주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조기 준공에 총력을 다하라라고 당부했다.

 2009761845_1Hn8fruD_cb0afc7542fa36ca51908743ed6818d0ea1ca7b5.jpg

또한 이 지사는 특별 지시를 통해 오늘 밤이 장마 이후 가장 위험한 날이므로 현장에 실·국장을 파견해 현장형 주민 보호 시스템으로 전환할 것을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시군 부단체장이 책임지고 인명피해 우려 지역 주민을 사전 대피시킬 것을 주문하고, 도청 실·국장들을 시군 안전책임지원관으로 지정 급파해 현장 대피를 지원하도록 했다.

 

이 지사는 예천 재해복구사업 현장 점검 후, 지난해 수해로 피해를 본 효자면 백석리 마을을 방문해 호우로 마을경로당에 대피해 있는 주민들을 만나 위로하고, “대피 협조를 잘해서 지난해처럼 피해가 없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현재 도내에 대피해 있는 주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지원하라고 관계자들에게 말했다.

 

이 지사는 도내에 오늘 밤부터 내일 새벽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을 공무원의 존재 목적인 도민을 안전하게 지키는 날로 정하고 예방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상북도는 도내 북부권은 9일 밤부터 10일 새벽까지 최고 100mm 이상, 남부권은 120mm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마을 순찰대를 전면 가동하고 경찰, 소방과 함께 주민대피협의체를 가동하는 등 호우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노력한다.




기사등록 : 박희성기자
# [경북미디어뉴스]의 모든 기사와 사진은 저작권법에 따라 무단전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